Christian Marclay는 1955년생으로 턴테이블리즘turntablism,  임프로비제이션improvisation,  사운드콜라주sound collage등의 대가로서, 현재는 시네믹스 등 사운드, 노이즈, 비디오, 사진 등 전방위적으로 작업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중이다.
그는 Joseph Beuys, Fluxus Movement의 태도에 깊이 영향을 받았으며, ‘무엇이든 악기가 될 수 있고 어떤 방식으로든 연주가 될 수 있다’라는 그의 태도는 phonoguitar등의 instrument들로 나타났고, 최근에는 기존 매체들의 장르 내부적 특성들간의 이종교배 를 통해 보다 순수한 맥락context이라는 지점을 향해있다.

Christian Marclay의 작업은 언제나 그 경험을 가능하게 하는 전체성, 혹은 맥락이라는 중첩된 현실의 구조를  전제로 한다. 이번에 Leeum에 전시된 비디오 4중주 시네믹스 작품에서 우선 스크린 속 세계 및 그것이 재생되는 세계, 그리고 그것이 녹음/녹화되는 매체적 속성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작품 구조에서 비디오 및 사운드스케이프는 그것이 재생되는 공간의 사이즈와 신체의 방향성에 의해 원경과 전경으로만 체험된다. 작가는 현실의 중첩된 구조를 강조하기는 하지만 그 구조 내부에서의 관람객 각각의 체험까지는 프로그래밍하지 못한다.

24hr 러닝타임을 가진 the clock은 영화가 갖는 내부적 속성, 즉 일방향성 혹은 작품의 정해진 러닝타임을 다양한 방향성으로 헤쳐놓았다. (의도적인지는 알 수 없으나)등받이의자 등받이가 없는 의자, 그리고 눕거나 다리를 쭉 뻗고 볼 수 있는 소파는 언제든 보고나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이 두 작품들에서 신체의 위치와 방향성 그리고 관람시간 등은 일종의 악기처럼 기능한다.

이 전시는 내년 2월 13일까지 계속된다.
Posted by eperons 트랙백 0 : 댓글 0

raster-noton 레이블의 음반 및 인스톨레이션 작업들에서 감명깊었던 부분은 변형transform 혹은 전이transition였다. 그러기에 raster-noton의 작업은 유사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한정됨 없이 사운드, 영상, 물질 등 공간space의 모든 영역으로 퍼져나갈 수 있었다. 가장 인상깊었던 것은 mutek에서 선보였던 atom과 carsten nicolai라는 작가네임으로 작업했던 aoyama space등의 설치작품들이었는데 이 작품들은 흔히 우리가 이들을 정의하는 audio-visual 작업의 경계를 훨씬 넘어서있다. 작품들의 실체는 어떤 관념속에서만 존재하며, 관객들은 마치 매트릭스라도 경험하는 듯이 중성적인 공간들을 넘나든다. 

단순하게 생각하면 이들의 작업은 지오메트리geometry를 새롭게 그리는 것일 뿐이고, 그것의 차원수를 얼마나 공간속에서 증가시키느냐가 이들 작품의 관건이다. 공연이 이루어지는 환경 또한 이러한 차원에 영향을 끼칠수 있는데, alva noto의 공연컨셉과 양일 공연이 치러진 LIG아트홀의 공연장구조는 작품을 너무나도 예상가능한 동어반복 차원으로 한정시켜버렸다. (너무 많은 것을 기대했는지 모르겠으나) 이번 공연은 조금 실망스러웠으며, 때문에 영상이 멋있었네 어쩌네 하는 수준의 관람평 밖에 나올 수 없었다고 생각한다. 공연에서 매우 흥미로운 부분이있었는데 스크린 위로 마우스포인터가 지나다니거나 에러메시지가 뜬 부분이었다. 이 분야 대가의 엄숙함과 함께 가장 아이러니한 관람포인트였다.
Posted by eperons 트랙백 0 : 댓글 0


P1010943

지난 금요일/토요일 양일간 Aki Onda의 한국에서의 첫번째 퍼포먼스 및 전시가 백남준아트센터에서 진행되었다.
Aki Onda는 현재 뉴욕을 중심으로 전시, 공연등의 활동을 하고 있으며, Sony의 카세트테잎 포터블 레코더로 녹음한 20여년간의 기억들을 재구성한 작업 Cassette Memories 및 여러 아티스트들과의 콜라보레이션 작업들로 알려져있다. 그 동안 한국에선 음반작업으로만 그의 작업을 접할 수 있었는데, 백남준아트센터에서 기획한 퍼포먼스 프로그램의 일부로서 그의 사운드 및 슬라이드 전시를 직접 접할 기회를 갖게 되었다.

언제나 그의 사운드퍼포먼스가 그의 컨셉을 어떤 공간적 배치로서 현실화하며 진행되는지 궁금했었는데, 이번 퍼포먼스에선 조명, 동선, 공간의 볼륨, 사운드들의 배치 등이 모두 고려된 세심함을 느낄 수 있었다. 

Aki Onda에게 기억은 그것을 신체의 일부, 혹은 개인적인 경험이라고 보는 관점을 넘어서 있다. 기억은 현재를 가능케하며 현재에 구체적인 공간 및 장소성을 부여한다. 기억의 단편들은 신체의 움직임과 방향성, 그리고 시간의 누적에 의해서 다시금 현실의 공간을 형성하면서 섞인다.

Aki Onda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내년 봄 Cassette Memories Vol.3 'South of the border' 가 발매 예정이라고 한다.아티스트의 홈페이지를 방문해보는 것을 추천. 


Posted by eperons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