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 Marclay는 1955년생으로 턴테이블리즘turntablism,  임프로비제이션improvisation,  사운드콜라주sound collage등의 대가로서, 현재는 시네믹스 등 사운드, 노이즈, 비디오, 사진 등 전방위적으로 작업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중이다.
그는 Joseph Beuys, Fluxus Movement의 태도에 깊이 영향을 받았으며, ‘무엇이든 악기가 될 수 있고 어떤 방식으로든 연주가 될 수 있다’라는 그의 태도는 phonoguitar등의 instrument들로 나타났고, 최근에는 기존 매체들의 장르 내부적 특성들간의 이종교배 를 통해 보다 순수한 맥락context이라는 지점을 향해있다.

Christian Marclay의 작업은 언제나 그 경험을 가능하게 하는 전체성, 혹은 맥락이라는 중첩된 현실의 구조를  전제로 한다. 이번에 Leeum에 전시된 비디오 4중주 시네믹스 작품에서 우선 스크린 속 세계 및 그것이 재생되는 세계, 그리고 그것이 녹음/녹화되는 매체적 속성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작품 구조에서 비디오 및 사운드스케이프는 그것이 재생되는 공간의 사이즈와 신체의 방향성에 의해 원경과 전경으로만 체험된다. 작가는 현실의 중첩된 구조를 강조하기는 하지만 그 구조 내부에서의 관람객 각각의 체험까지는 프로그래밍하지 못한다.

24hr 러닝타임을 가진 the clock은 영화가 갖는 내부적 속성, 즉 일방향성 혹은 작품의 정해진 러닝타임을 다양한 방향성으로 헤쳐놓았다. (의도적인지는 알 수 없으나)등받이의자 등받이가 없는 의자, 그리고 눕거나 다리를 쭉 뻗고 볼 수 있는 소파는 언제든 보고나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이 두 작품들에서 신체의 위치와 방향성 그리고 관람시간 등은 일종의 악기처럼 기능한다.

이 전시는 내년 2월 13일까지 계속된다.
Posted by eperons 트랙백 0 : 댓글 0


P1010943

지난 금요일/토요일 양일간 Aki Onda의 한국에서의 첫번째 퍼포먼스 및 전시가 백남준아트센터에서 진행되었다.
Aki Onda는 현재 뉴욕을 중심으로 전시, 공연등의 활동을 하고 있으며, Sony의 카세트테잎 포터블 레코더로 녹음한 20여년간의 기억들을 재구성한 작업 Cassette Memories 및 여러 아티스트들과의 콜라보레이션 작업들로 알려져있다. 그 동안 한국에선 음반작업으로만 그의 작업을 접할 수 있었는데, 백남준아트센터에서 기획한 퍼포먼스 프로그램의 일부로서 그의 사운드 및 슬라이드 전시를 직접 접할 기회를 갖게 되었다.

언제나 그의 사운드퍼포먼스가 그의 컨셉을 어떤 공간적 배치로서 현실화하며 진행되는지 궁금했었는데, 이번 퍼포먼스에선 조명, 동선, 공간의 볼륨, 사운드들의 배치 등이 모두 고려된 세심함을 느낄 수 있었다. 

Aki Onda에게 기억은 그것을 신체의 일부, 혹은 개인적인 경험이라고 보는 관점을 넘어서 있다. 기억은 현재를 가능케하며 현재에 구체적인 공간 및 장소성을 부여한다. 기억의 단편들은 신체의 움직임과 방향성, 그리고 시간의 누적에 의해서 다시금 현실의 공간을 형성하면서 섞인다.

Aki Onda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내년 봄 Cassette Memories Vol.3 'South of the border' 가 발매 예정이라고 한다.아티스트의 홈페이지를 방문해보는 것을 추천. 


Posted by eperons 트랙백 0 : 댓글 0

architecture as new media

2010.10.03 10:14 from 분류없음

매체와 예술media and art

도널드 저드D.Judd는 그의 저서 특수한 사물Specific Objects에서 “지난 몇 년 동안 제작된 가장 훌륭한 신작의 절반 이상이 회화도 조각도 아니었다.”라는 유명한 말을 남기고 그에 해당하는 여러 작품들을 열거한다. 로버트 모리스R.Morris는 아트포럼Artforum에 기고한 그의 글 조각에 관한 소고Notes on Sculpture에서 당시의 새로운 미술의 경향에 대해 ‘새로운 삼차원 작품’이라고 언급하였다.


1950년대를 전 후로 회화painting와 조각sculpture이라는 장르간의 경계는 확장되거나 수축되어 그것들 사이의 경계가 매우 불확실하게 되었다. 이후로 작가들은 자신의 작품을 ‘구조물structure’이나 ‘제안proposal’ 등의 새로운 용어로 언급하며 기존의 명확해보였던 어휘적 구분을 지양하였다.


발터 벤야민은 기술복제 시대의 예술작품Das Kunstwerk im Zeitalter seiner technischen Reproduzierbarkeit에서 기술의 진보가 가져온 예술 표현방식의 지각 변동, 즉, 사진과 영화의 발명과 그것에 뒤이은 논쟁들에서, 구세대적인 문제 의식에 등을 돌리고 새로운 문제를 제기하였다. 이것은 표현 방식에 있어서의 ‘매체media’의 속성에 관한 심도있는 최초의 논의였다. 벤야민은 ‘예술적 복제 가능성은 예술을 대하는대중의 태도를 변화시켰다’라며 당시 새롭게 출현한 미디어의 잠재성의 측면에 주목하였고 이러한 태도는 이후의 미학적 관점이나 예술작품의 경향에 큰 영향을 끼쳤다. 위에 언급되었듯이 장르간의 무차별한 교차, 범경계성, 불확정성을 전제하는 현대미술은 그 개념적 정의에서부터 모호하고 규정짓기가 까다로워 그것의 ‘권리적’인 위상을 파악하기가 곤란한 지점에 이르렀다. 이와 더불어 현대 예술은 완전히 새로운 생성논리를 요구하는데, 이것은 창작create이라기보다 오히려 배치, 즉, 프로그래밍programming의 방식과 같다. 기존의 고전적이고 고정된 오브제object로부터 해방된 현대 예술은 프로그래밍에 대한 개요 그 자체만으로도 예술 작품이 된다. 이렇듯 현대 예술의 주된 경향은 이러한 공통적인 태도 내지는 생산적 방법론의 공유이기 때문에 내용과 형식이 분리된 각각의 예술 장르, 즉, 특정 매체들간의 논리적 연관관계나 상호적 영향을 다루는 것은 부적합한 방식이다. 오히려 현대 예술은 매체에 종속되기 보다는 새로운 매체를 발명한다. 때문에 이 글에서는 뉴미디어아트, 실험음악, 영화, 건축 등 동시대의 범경계적 예술작업들이 어떤 생성논리를 공유하면서 현실의 구조에 뿌리내리고 있는지, 그리고 프로그래밍이라는 방법론과 사회체social body들의 변화 역량과의 연계성에 대해 다룰 것이다.



신체와 이미지Image

벤야민은 기술복제의 예술작품에서 이미지image의 ‘복제’라는 기술적 진보가 파생한 예술의 새로운 경향에 대해서 언급한다. 이와 비슷한 관점에서 질 들뢰즈G.Deleuze는 시네마1:운동-이미지Cinema I : L’Image-Movement에서 ʻ모든 사물은, 즉 모든 이미지는 그것들의 작용과 반작용과 혼동된다. 그것이 보편적 변주 l'universelle variation이다. ... 이 모든 이미지들의 무한한 집합은 일종의 내재성의 면plan이 된다. 이 면 위에서 이미지는 그 자체로서 존재한다. 이러한 이미지의 즉자성en-soi, 이것이 물질이다.'라고 언급한다. 세계는 원본originality과 중심의 부재속에서 물질-유동성, 운동-이미지의 연쇄에 의해 표현된다. 불안정한 이미지들의 세계는 매순간 새롭게 표현된다. 예술의 표현은 사회체들의 행동, 실천과 동일한 평면 위에서 행해진다. 예술의 생산방식도 이와 나란하다. 예술적 표현은 격리된 시스템들 사이의 논리적 귀결이라기보다는 영화 이미지의 몽타주와 같은 배열 혹은 조합이다. 신체는 닫힌 공간에 의해 한정된다기보다는 미디어 스크린에 의해 새롭게 조합되고 확장된다.


어떻게 고정된 함의를 영속적으로 반복시키는지 여부보다 신체 이미지를 어떻게 매순간 새롭게 배치시키느냐에 따라 매체적 가능성이 발명된다. 사운드 아티스트 료지 이케다R.Ikeda의 Matrix(5ch version)나 제이슨 칸J.Kahn의 Nach innen nach aussen에서 관람객들은 자신들의 위치에 따라서 매순간 다르게 경험되는 사운드를 체험한다. 이것들은 조각도 아니고 음악도 아니다. 이것들은 신체이미지의 새로운 배치이며 그것을 가능하게 제반조건이 바로 뉴미디어이다. 뉴미디어는 이렇게 환영적이라기보다는 현상학적인 접근을 요구한다. 감상한다기보다는 체험한다고 하는 것이 적절하며, 작품이라기보다는 환경, 즉 신체가 배치되는 환경이라고 부르는 것이 더 적절하게 되었다.


때문에 뉴미디어아트new media art란 유동적인 변화의 관점에서 세계를 몽타주로서 ‘분석’하고 ‘재구성’하기 위하여 미결정되고 비형식화되어있는 기술적 제반조건들을 다이어그램diagram적 생성의 차원으로 데려가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표현매체는 예술작품의 조건이 아니라 결과물로서만 나타나며 이러한 프로그래밍의 과정에 의해서 탄생한다. 이러한 관점에 의하면 테크놀로지technology의 발전이 매체예술의 가능성을 끊임없이 배양하고 있다기 보다는 오히려 새로운 관계성과 배치가 새로운 테크놀로지의 구현을 가능케한다고 볼 수 있다. 미디어 아티스트 백남준 선생은 기술과 인간 사이의 관계에 대해서 언급하며 ‘예술과 테크놀로지가 담지하고 있는 진짜 문제는 어떻게 또 다른 과학적 장난감을 만들 것인지가 아니라 급격하게 진보하는 테크놀로지와 전자 미디어를 어떻게 ‘인간화’할 것인가에 있다’라고 기술이 그 자체로서 뿐만 아니라 인간과 기술의 사이 영역에서 어떠한 새로운 배치, 즉 기계-인간 인터페이스interface가 생성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 탐구했다. 


이렇게 범경계적 현대예술은 불확정적인 이미지들의 교차가 일어날 수 있는 기술적 인터페이스를 프로그래밍해 주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작품에서 중요한 것은 포괄적이고 결과가 불분명한 개요를 그리는 것이다. 작품은 더 이상 작가의 작업실에서 완성되는 것이 아닌, 관람자의 참여에 의해 확장되는 열린 인터페이스로서 기능한다. 이것은 예술작품이라기보다는 삶, 즉 행위 그 자체를 위한 프로그래밍이다. 이러한 프로그래밍은 전시 혹은 감상이라는 일방향적 의미전달체계 보다는 체험과 거주의 접근방식을 요구한다. 일회성은 긍정되었다. 예술은 일상성을 수용했고 작품은 마치 하나의 건축물처럼 기능한다. 프로그래밍, 즉 다이어그램적인 생성논리는 건축만의 내부적 프로세스가 아니라 현대 모든 예술이 공유하는 태도이다. 인간의 행위라는 광범위한 운동을 수용하기 위해 건축은 신체와 이미지들을 끊임없이 주고받으며 새로운 배치를 이끌어내는 인터페이스로서 기능해야 한다.



인터페이스로서의 건축Architecture as an interface

현대 예술의 주된 경향은 지금-여기라는 일회성을 긍정하는 시간적인 예술로서 가시적인 흔적이나 무거운 오브젝트가 보다는 그것이 생성해내는 사이공간, 틈새void space에 가치를 부여한다. 중요한 것은 그것을 가능케 하는 구조structure 혹은 프로토콜protocol을 위한 프로그래밍이다. 이러한 관점에 따르면 불확정적이고 일회적인 인간의 행위들을 프로그래밍하기 위해서 건축물은 무겁고 닫혀있는 오브제보다는 가볍고 투명한 미디어로서 기능하며 이미지들 사이에 신체를 배치시켜야 한다. 때문에 건물의 모든 표면은 참여를 위한 감각-수용의 표면으로서 기능해야 한다. 감상에서 거주로의 체험 양식의 변화는 설치작품과 건축물의 경계를 없애버렸다. 사람들은 이제 공간 자체를 전시하고 그곳에 산다.


탈중심적이고 불안정한 이미지들의 세계에서 관계는 끊임없이 변화한다. 현대예술 및 건축의 프로그래밍은 견고하고 닫힌 틀을 제조하기보다는 가볍고 가변적인 불안정한 일회성의 텍스트를 구성한다. 건축물은 건설, 혹은 공사construction에 의해 지어지기 보다는 설치installation에 의해 지어지는 가변적인 프레임이다. 디테일detail은 보다 간결해야하며 공간의 구획은 보다 연약해야한다.


SANAA(Sejima And Nishizawa And Associates)의 대부분의 작업들에서 건축물의 요소들, 즉 벽, 천장, 바닥 등은 투명한 미디어로서 기능한다. 건축가와 뉴미디어아티스트의 경계는 모호해졌다. 공간들은 간결하게 구성되며 투명성에 의해 인접한 관계를 갖게 된다. 결국 신체는 시간과 장소에 따라서 주위 환경을 다르게 체험하는 경험을 갖게 되는데, Stadstheater in Almere의 경우 건물의 외부 마감은 투명도, 불투명도, 반사도에 따른 다양한 패널들로 이루어져 있어 밤과 낮의 서로 다른 표정을 가진다. 이 건축물은 차라리 거대한 디스플레이로, 즉 설치미술이자 뉴미디어 인터페이스로서 도시와 소통한다. 신체는 투명한 벽체라는 미디어에 의해 한정된 공간 내부에서 프로그램의 고정된 내용에 의해 한 방향으로 배치되기 보다는 매순간의 시점에 따라서 인접한 공간 혹은 외부를 재료로 미쟝센mise en scne, 몽타주를 재구성한다.


장르간의 영역 붕괴의 현상은 보다 확장되어 현대에 예술과 건축, 전시와 주거라는 각각의 기능의 구분은 상당 부분 무효화되었다. 우리는 전시장에 주거할 수 있어야 하고 주거 공간은 마치 설치미술의 전시와 같이 구성되어야 한다. 앞서 언급하였듯이 건축을 포함한 현대 예술의 모든 경향은 자신의 형식적 영역을 공고히하면서 서로 영향을 주고 받는다기보다는 내적인 작업 프로세스 깊숙히 비슷한 방법론들을 공유하고 있다. 건축가는 미디어 아티스트들과 동등한 작가적 위상을 부여받는다. 반대로 미디어 아티스트들은 자신의 작품을 건축적인 방법으로서 구축한다. 공간을 구성하는 방식은 계보화가 가능하지만, 그로부터 비롯되는 빈 공간은 계보화가 불가능하다. 그것은 겹쳐지고 확산될 뿐이다. 모던의 건축언어였던 이분법적인 영역의 구분보다는 투명하고 모호한 경계boundary는 이미지들의 불확실한 세계를 제한없이 퍼지도록, 다양한 혼합과 병치가 가능하도록, 그럼으로써 우리의 세계를 구성하는 물질적이고 비물질적인 모든 체계에서 변화의 역량을 끌어낼 수 있다. 현대미술과 건축에 내재한 프로세스상의 이러한 경향은, 모든 선언manifesto이나 슬로건slogan보다 더 효과적으로 정치적인 변화의 역량을 수행한다고 믿는다.




Posted by eperons 트랙백 0 : 댓글 0